협회소개

연혁/인사말

협회소개

협회활동

협회소개

물류이슈

협회소개

오시는 길

택배문의

택배접수

택배문의

택배조회

택배문의

대리점 조회

택배문의

기업계약문의

택배문의

기업3PL문의

상품판매

복지몰

상품판매

제휴 고객사

상품판매

중고거래

구인구직

구인정보

구인구직

나의 지원 현황

구인구직

지원자 접수 확인하기

회원전용

협회 공지사항

회원전용

정관 및 규정

회원전용

대의원 게시판

회원전용

소통게시판

회원전용

자료실

회원전용

회원조회

회원전용

복지몰

고객센터

QnA

고객센터

자주묻는질문

고객센터

자유게시판

고객센터

부정행위 신고

물류이슈

협회의 물류 이슈를 전해드립니다.

제목 2023년 37주차, ‘CJ로 간 대한통운’ 10년 새 매출액 3배, 영업이익 6배

작성자 최고관리자 160 23-09-08

 “택배, 국가 간 전자상거래 등으로 사업 확대”

20221219502062.jpg

 씨제이(CJ)대한통운이 씨제이그룹과의 통합 10년을 맞았다. 씨제이대한통운 제공

 

씨제이(CJ)대한통운이 씨제이그룹과의 통합 10년 만에 매출액은 3배, 영업이익은 6배가 늘었다고 밝혔다. 하역·육상 운송에서 국가 간 전자상거래(CBE) 등으로 주력 사업도 확대했다.

 

씨제이대한통운은 1일 “2013년 4월 씨제이그룹 물류계열사와 합병해 통합 법인으로 새 출발한 지 10년을 맞았다”며 “씨제이그룹 합류 이후 10년 동안 매해 매출과 영업이익 최대 실적 기록을 경신해, 매출은 8조원 이상이 늘었고 영업이익도 3500억원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

20230501501148.jpg

법정관리에 들어갔던 대한통운은 2008년 금호아시아나그룹에 인수됐다가, 2011년 말 씨제이그룹으로 대주주가 다시 바뀌었다. 2013년 4월 그룹 내 물류계열사였던 지엘에스(GLS)와 합병했다. 2013년 3조7천억원이었던 매출은 지난해 12조1천억원으로, 641억원이었던 영업이익은 4118억원으로 3500억원 가량 늘었다.

 

사업 부문별 비중도 바뀌었다. 2013년 전체 매출의 절반을 차지했던 계약물류(CL ) 부문은 지난해 4분의 1 비중으로 줄었다 . 28 %를 차지했던 국외 물류 부문 매출은 42% 가까이 늘었다. 연간 5억 상자였던 택배 취급량은 지난해 17억 상자로 증가했다.

 

씨제이대한통운은 “당시 업계에선 2016년 곤지암 메가허브터미널에 4천억원 넘게 투자한 것을 두고 무모하다고 평가했지만, 투자 이후 택배시장이 급격하게 성장했다. 2~3 %에 불과했던 택배 부문 영업이익률도 지난해 4.8 %까지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직원 수도 8400명에서 2만명으로 늘었다. 해외 법인 현지 채용 직원도 2900명에서 1만3700명으로 늘었다. 씨제이대한통운은 “창립 100주년인 2030년을 앞두고 세계 물류기업과 경쟁하기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20230501501149.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