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관련 안내 코로나19 관련 고객님들과 택배기사의 안전을 위해 비대면 배송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고객님들의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오늘 하루 보지 않기

협회소개

연혁/인사말

협회소개

협회활동

협회소개

물류이슈

협회소개

오시는 길

택배문의

택배접수

택배문의

택배조회

택배문의

대리점 조회

택배문의

기업계약문의

택배문의

기업3PL문의

상품판매

복지몰

상품판매

제휴 고객사

상품판매

중고거래

구인구직

구인정보

구인구직

나의 지원 현황

구인구직

지원자 접수 확인하기

회원전용

협회 공지사항

회원전용

정관 및 규정

회원전용

대의원 게시판

회원전용

소통게시판

회원전용

자료실

회원전용

회원조회

회원전용

복지몰

고객센터

QnA

고객센터

자주묻는질문

고객센터

자유게시판

고객센터

부정행위 신고

물류이슈

협회의 물류 이슈를 전해드립니다.

제목 2022년 31주차 환경부, 다회용 택배상자 2024년 본격 보급

작성자 최고관리자 19 22-09-19

283243_342560_619.png (132.9K)

 


[시사포커스 / 강민 기자] 환경부가 여러 번 쓰는 다회용(多回用) 택배상자 표준안을 만들고 제반 환경 조성을 위한 예산을 확보해 오는 2024년부터 다회용 택배상자를 보급한다. 다만 소비자들은 다회용 택배상자 도입으로 가격 상승과 보증금 납부에 대해서는 ⅔가 반대해 경제성과 회수율을 높여야 한다는 과제를 안게 되었다.

14일 환경부는 1회용 택배상자 폐기물 감량을 위한 다회용 택배상자 시범사업 추진 결과 상용화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시범사업에는 CJ ENM, 컬리, 농협경제지주, 원창수산, 한살림 제주 등 유통사와 한국컨테이너풀, 신트로밸리, 에프엠에스코리아 등 물류기업이 참여했다.

시범사업은 각 유통사 배송망을 통해 택배상자를 회수해 다시 사용하는 방식으로 진행됐고 물류기업이 택배상자를 세척하고 공급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환경부는 한국폐기물협회를 통해 각 유통사에 맞는 택배상자를 제작하고 7개월간 택배 배송, 회수 등 실증을 거쳐 경제성, 환경성, 자원순환성 등을 조사했다.

환경부는 이 실증 조사자료를 바탕으로 1년간 다회용 택배상자를 사용하는 것으로 가정해 분석한 결과 5개 유통사 평균 배송원가는 1회용 택배상자에 비해 3.9%(169 원)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온실가스 배출량은 다회용 택배상자가 1회용 택배상자보다 74.49% 저감되고 폐기물 발생량은 다회용 사용시 1회용에 비해 99.3%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한국폐기물협회가 휴대폰 설문방식으로 다회용 택배상자 사용자 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 중 82.6%가 다회용 택배상자가 1회용보다 보존, 보온, 보냉 등 성능 우수를 꼽았고 폐기물 감량과 환경개선에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같은 조사에서 응답 중 34.8% 가 다회용 택배상자 사용으로 제품 가격 상승에 동의했고 미반납 예방 보증금 납부에도 33.7% 밖에 동의를 하지 않았다.

환경부는 내년 상반기 중 다회용 택배상자 표준안을 마련하고 택배상자 제작, 세척·집하시설 설치 등 초기비용 예산 확보에 나선다. 오는 2024년부터 다회용 택배상자 보급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서영태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과장은 "다회용 택배상자를 비롯한 유통포장 분야에서 1회용품 대체를 통해 폐기물을 감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